‘언택트 페이스 오브 아시아’, 패션모델 국가대항전 진행!

시아 24개국 패션모델들이’2020 언텍트 페이스 오브 아시아 인 서울’에서 서로의 기량을 뽑내고 있다고 전했다.

오는 25일 1차 미션 통과한 패션모델 30명을 발표한다고 하며, 이 대회는 아시아 패션모델들이 그 해의 그랑프리를 놓고 겨루는 국가대항전이다. 지금까지 아시아 각국의 지역별 예선을 거쳐 대한민국의 서울에서 결선을 펼쳐왔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최초의 언택트 패션모델 대회 형식을 갖추게 됐다. 대신 주최측은 유투브ㆍ틱톡 등 동영상 공유 사이트를 무대로 최후의 1인만이 살아남는 서바이벌 경쟁 방식을 채택했다.

치열하고 긴박감 넘치는 스테이지에서 끝까지 살아남은 생존자들은 12월4일 열리는 생방송 결승 라운드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웅을 겨룬다. 여기서 생존한 1인은 영예의 그랑프리 뿐만 아니라 상금 1억원마저 차지하게 된다.

패션 모델들의 도전 영상은 ‘언택트 페이브 오브 아시아(Untact Face of ASIA)’ 공식 유투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사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기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 심사 점수 50%, 페이스 오브 아시아 공식 투표 앱의 점수 50%가 반영된다고 한다.

심사위원으로는 패션디자이너 이상봉, 방송ㆍ영화 제작자 고대화, 메이크업 아티스트 안미려, 뷰티 디렉터 오민, 슈퍼모델 이선진, 포토그래퍼 이건호, 패션디자이너 옌리마, 패션 디렉터 쉰후 등이 진행을 한다.

이 대회는 EDGC, AMF GLOBAL, 하나은행, 루이앤레이, 스포라이브가 협찬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서울관광재단이 공식후원한다.

이상봉 심사위원장은 “‘언택트 페이스 오브 아시아’의 심사위원들은 새로운 모델의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임하고 있다”며 “도전자 전원의 한명 한명 클로즈업해가며, 표정 하나까지 읽고 있다. 패션모델이라면 개성 없고 아름답기만 한 클론이 아닌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할 줄 알아야 한다”고 심사 기준의 원칙을 밝혔다.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Not readable? Change text. captcha txt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